인사이트
[빗썸 이지코노미] 중국의 고강도 규제, 가상자산 업계에 위협일까
카페 관리자     2021.10.08 10:00:18
■ 10월 1주차 빗썸 이지코노미 다운로드
 


지난달 24일 중국 당국이 가상자산 서비스 금지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가상자산 관련 서비스를 위한 계좌 개설, 송금 제한은 물론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과 광고 규제 및 인터넷 데이터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까지 포함됐습니다. 이와 함께 가상자산 채굴 규제 수위도 한층 강화했습니다. 채굴 산업을 도태 산업으로 규정하고 신규 채굴 업체에 대한 재정 지원 금지, 에너지 소비 총량 제한 등 조치를 실행한다는 방침입니다.

 

그 후 중국계 가상자산 거래소, 전자지갑, 채굴 풀 등이 잇따라 중국 내 서비스를 제한한다는 공지를 발표했습니다. 후오비는 연말까지 중국 이용자에 대한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으며 바이낸스와 OKEx는 현재 중국 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대표적 가상자산 채굴 풀 F2 Pool과 스파크 풀 등도 연이어 중국 서비스를 중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타오바오를 거느린 알리바바는 가상자산 채굴 장비 판매를 전격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가상자산 채굴에 필요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튜토리얼 등의 판매가 일절 금지됩니다. 그뿐 아니라 코인마켓 캡, 트레이딩 뷰처럼 단순히 암호화폐 데이터를 제공하는 사이트도 중국 내 차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반면, 중국의 고강도 규제가 가상자산의 탈중앙화를 부추긴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거래소의 중국 서비스 중단으로 중국 이용자들이 탈중앙화 거래소(DEX)로 옮기고 있다면서 이들이 디파이에 주목하기 시작하면서 DEX와 디파이 시장 가치도 크게 상승하는 추세라고 분석했습니다. 주기영 크립토퀀트 최고경영자(CEO)도 트위터를 통해 아이러니하게도 이번 중국 규제가 탈중앙화를 이끌었다라고 전했습니다.

 

가상자산 시장에서 중국 입지가 이미 크게 좁혀졌기 때문에 파급력이 예상보다 미미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중국의 이번 조치에는 사법기관 등이 참여해 법적 구속력이 강해졌지만 사실 크게 새로울 건 없다한때 중국계 거래소가 전 세계 가상자산 거래의 30% 이상 차지했지만 지금은 10%대로 감소했고 앞선 채굴 금지 조치로 중국 채굴 기업의 90%는 이미 폐쇄했거나 해외로 이전했다라고 전했습니다. 비트코인을 대량 보유한 기업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마이클 세일러 CEO도 인터뷰에서 중국 규제에 대해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과거 중국이 구글, 페이스북 등 미국 SNS를 차단했던 때를 회상하며 당시 중국의 금지 조치에 따라 이들 주식을 매도했으면 엄청난 돈을 잃었을 것이라며 중국은 이전부터 종종 무언가를 금지했지만, 이러한 시도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일부에선 가상자산에 대한 중국의 원천 차단 조치가 미국이나 신흥국에 오히려 기회일 수 있다는 전망도 하고 있습니다.



외부의 평가가 어떻든 간에 중국의 기조는 불변합니다. 가상자산에 타격을 가하는 한편, 자체 디지털 화폐인 디지털 위안은 적극 띄우겠다는 의도입니다. 이를 통해 중국 당국이 얻고자 하는 것은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 적절히 통제하는 것입니다. 가상자산 업계는 중국이라는 거대한 시장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안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조건 부정적으로만 볼 건 아닙니다. 가상자산 시장 내 중국의 영향력이 줄어드는 만큼 탈중앙화 플랫폼과 중국 외 시장으로 권력이 분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중국의 이번 규제는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이 다음 단계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본 조사분석 자료는 당사가 신뢰할 만한 자료 및 정보를 기초로 참고가 될 수 있는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된 자료이나, 그 정확성이나 완전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본 자료는 개인의 의견을 반영하였으며 회사의 공식적인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본 자료는 기관투자가 등 제3자에게 사전 제공된 사실이 없습니다.


[빗썸 이지코노미] 가상 자산의 도전과 또 다른 시선
2021.10.07
[빗썸 이지코노미] 보수적인 연기금까지도 비트코인...
2021.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