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빗썸, 투명한 생태계 조성 위한 ‘투자자보호위원회·내부통제위원회’ 신설
카페 관리자     2021.11.17 10:56:47

[21. 11. 17() 보도자료]

 

빗썸, 투명한 생태계 조성 위한 투자자보호위원회·내부통제위원회신설

업계 최초 외부 가상자산 전문가 중심의 투자자보호 기구 출범

임직원 준법의식·내부통제 강화 대책 마련




 

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대표 허백영)이 지속 가능한 가상자산 생태계 조성과 경영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가상자산 투자자보호위원회(이하 투자자보호위)와 내부통제위원회를 신설한다고 17일 밝혔다.

 

새롭게 출범하는 빗썸의 투자자보호위는 가상자산 거래소 운영에 따른 위법 행위를 신속하게 조정하고 투자자 보호에 관한 사항을 심의 및 의결하는 사내 기구다.

 

빗썸은 외부 인력이 주축이 되는 투자자보호위를 신설함으로써 임직원의 코인 상장 관련 비위행위, 특금법 위반 행위 등을 모니터링하고 거래소의 투명성과 지속성을 담보할 수 있는 준법활동을 관리·감독받을 예정이다.

 

그동안 가상자산 업계에서는 상장 절차와 같은 주요 프로세스를 자율규제 방식으로 관리해왔다. 이에 빗썸은 업계 최초로 상장 관련 비위행위 등을 방지하고자 외부 모니터링 기구로부터 감독받으며 투명하고 믿을 수 있는 거래소 운영에 앞장서기로 했다.

 

투자자보호위는 금융업계 학계 법률·회계 시민단체 등 외부 전문가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공동위원장은 추천을 통해 선임한 1인과 허백영 대표이사가 선출될 예정이며 빗썸 내부절차의 이해를 돕기 위해 빗썸 법무실장, 준법감시인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임직원의 준법의식을 강화하는 내부통제위원회도 설치된다. 빗썸은 금융회사에 준하는 내부통제 의사결정 시스템 정착을 위해 자체 의사결정기구인 내부통제위원회를 발족한다. 위원회를 통해 가상자산 거래소 운영 관련 위법행위를 철저히 방지하고, 투자자 보호방안을 지속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빗썸은 가상자산 업계 최초로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설치하고 24시간 통합고객센터를 오픈하는 등 투자자보호를 위해 노력해왔다. 신설되는 두 위원회는 빗썸의 투명한 경영활동을 강화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저변 확장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빗썸 관계자는 새롭게 출범하는 투자자보호위원회와 내부통제위원회는 기존 금융권에 버금가는 내부통제 시스템을 갖추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빗썸은 가상자산 업계의 투명성 향상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빗썸, 3년 연속 ‘KS-CQI 우수 콜센터’ 선정
2021.10.28
고객에게 감사편지 보낸 허백영 빗썸 대표…“고객의...
2021.11.22